말씀의 초대

말씀의 초대

 

저녁노을님의 글

2024-03-01 17:29:46 조회(26)

 


사순 제2주간 토요일(3/02)

제1독서
<저희의 모든 죄악을 바다 깊은 곳으로 던져 주십시오.>
▥ 미카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7,14-15.18-20

주님, 14 과수원 한가운데 숲속에 홀로 살아가는 당신 백성을,
당신 소유의 양 떼를 당신의 지팡이로 보살펴 주십시오.
옛날처럼 바산과 길앗에서 그들을 보살펴 주십시오.
15 당신께서 이집트 땅에서 나오실 때처럼
저희에게 놀라운 일들을 보여 주십시오.
18 당신의 소유인 남은 자들, 그들의 허물을 용서해 주시고
죄를 못 본 체해 주시는 당신 같으신 하느님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분은 분노를 영원히 품지 않으시고
오히려 기꺼이 자애를 베푸시는 분이시다.
19 그분께서는 다시 우리를 가엾이
여기시고 우리의 허물들을 모르는 체해 주시리라.
당신께서 저희의 모든 죄악을 바다 깊은 곳으로 던져 주십시오.
20 먼 옛날 당신께서 저희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대로
야곱을 성실히 대하시고 아브라함에게 자애를 베풀어 주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의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3.11ㄴ-32

그때에 1 세리들과 죄인들이 모두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저 사람은 죄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11 “어떤 사람에게 아들이 둘 있었다.
12 그런데 작은아들이, ‘아버지, 재산 가운데에서
저에게 돌아올 몫을 주십시오.’ 하고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그래서 아버지는 아들들에게 가산을 나누어 주었다.
13 며칠 뒤에 작은아들은 자기 것을 모두 챙겨서 먼 고장으로 떠났다.
그러고는 그곳에서 방종한 생활을 하며 자기 재산을 허비하였다.

14 모든 것을 탕진하였을 즈음 그 고장에 심한 기근이 들어,
그가 곤궁에 허덕이기 시작하였다.
15 그래서 그 고장 주민을 찾아가서 매달렸다.
그 주민은 그를 자기 소유의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다.
16 그는 돼지들이 먹는 열매 꼬투리로라도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아무도 주지 않았다.
17 그제야 제정신이 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버지의 그 많은 품팔이꾼들은 먹을 것이 남아도는데,
나는 여기에서 굶어 죽는구나.
18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렇게 말씀드려야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19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저를 아버지의 품팔이꾼 가운데 하나로 삼아 주십시오.′’

20 그리하여 그는 일어나 아버지에게로 갔다.
그가 아직도 멀리 떨어져 있을 때에
아버지가 그를 보고 가엾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달려가 아들의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추었다.
21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22 그러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일렀다.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먹고 즐기자.
24 나의 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그리하여 그들은 즐거운 잔치를 벌이기 시작하였다.
25 그때에 큰아들은 들에 나가 있었다.
그가 집에 가까이 이르러
노래하며 춤추는 소리를 들었다.

26 그래서 하인 하나를 불러 무슨 일이냐고 묻자,
27 하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우님이 오셨습니다.
아우님이 몸성히 돌아오셨다고 하여
아버님이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28 큰아들은 화가 나서 들어가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아버지가 나와 그를 타이르자,
29 그가 아버지에게 대답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여러 해 동안 종처럼 아버지를 섬기며
아버지의 명을 한 번도 어기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저에게 아버지는 친구들과 즐기라고
염소 한 마리 주신 적이 없습니다.
30 그런데 창녀들과 어울려 아버지의 가산을 들어먹은
저 아들이 오니까, 살진 송아지를 잡아 주시는군요.’
31 그러자 아버지가 그에게 일렀다.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다 네 것이다.
32 너의 저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되찾았다.
그러니 즐기고 기뻐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그를 보고 가엾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달려가 아들의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추었다.”
오늘 복음은 ‘하느님 아버지’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를 구체적으로 알려 줍니다.
작은아들의 행동에서 두드러지는 것은 ‘멀어짐’입니다.
아버지의 사랑에서 ‘멀어지려고’
자기 것을 챙겨 ‘먼 고장’으로 떠납니다.

그러나 이 멀어짐의 결과는 짐승보다 못한 삶이었습니다.
그는 모든 것을 탕진하고
“돼지들이 먹는 열매 꼬투리로라도 배를 채우기를”
바라는 처지가 되어 버렸으니 말입니다.
“그제야 제정신이 든” 그는 아버지께 돌아갑니다.
아들을 기다리던 아버지는 ‘멀리서’
다가오는 아들을 발견하고 오직
“가엾은 마음”으로 달려가 그를 껴안습니다.
그 어떤 분노나 훈계도 꾸짖음도 없습니다.
그저 열렬한 환영과 ‘받아 줌’만이 있을 뿐입니다.
이러한 아버지의 사랑은 오늘 독서에도 잘 드러나 있습니다.
미카 예언자는 선언합니다.
“그들의 허물을 용서해 주시고, 죄를 못 본 체해 주시는,
당신 같으신 하느님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분은 분노를 영원히 품지 않으시고,
오히려 기꺼이 자애를 베푸시는 분이시다.”

멀어진 존재를 돌아오게 하는 것은 ‘정직한 사랑’뿐입니다.
그리고 그 정직하고 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기억하는 것이 곧 ‘회개’입니다.
그제야 제정신이 들어 아버지의 사랑을 온전히
깨닫고 발견하는 것, 그리하여 그 온전한
사랑의 원천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
바로 사순 시기가 우리에게 주는 은총입니다.
그분께 돌아갈 때 우리는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라는 말씀을 듣게 될 것입니다.

(김혜윤 베아트릭스 수녀)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요셉 (2024/03/01 21:12:13)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선택

관련글 목록

8203

3월 2일 복음말씀저녁노을 (34) 2024/03/01

[현재글]

Re 말씀의 초대저녁노을 (27) 2024/03/01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