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말씀의 초대

 

저녁노을님의 글

2024-02-26 17:32:09 조회(23)

 


사순 제2주간 화요일(2/27)

제1독서
<선행을 배우고 공정을 추구하여라.>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1,10.16-20

10 소돔의 지도자들아, 주님의 말씀을 들어라.
고모라의 백성들아, 우리 하느님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여라.
16 너희 자신을 씻어 깨끗이 하여라.
내 눈앞에서 너희의 악한 행실들을 치워 버려라.
악행을 멈추고 17 선행을 배워라.
공정을 추구하고 억압받는 이를 보살펴라.
고아의 권리를 되찾아 주고 과부를 두둔해 주어라.

18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오너라, 우리 시비를 가려보자.
너희의 죄가 진홍빛 같아도 눈같이 희어지고
다홍같이 붉어도 양털같이 되리라.
19 너희가 기꺼이 순종하면 이 땅의 좋은 소출을 먹게 되리라.
20 그러나 너희가 마다하고 거스르면 칼날에 먹히리라.”
주님께서 친히 말씀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1-12

1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과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모세의 자리에 앉아 있다.
3 그러니 그들이 너희에게 말하는 것은 다 실행하고 지켜라.
그러나 그들의 행실은 따라 하지 마라.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4 또 그들은 무겁고 힘겨운 짐을 묶어 다른 사람들
어깨에 올려놓고, 자기들은 그것을 나르는 일에
손가락 하나 까딱하려고 하지 않는다.
5 그들이 하는 일이란 모두 다른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성구갑을 넓게 만들고 옷자락 술을 길게 늘인다.

6 잔칫집에서는 윗자리를,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좋아하고,
7 장터에서 인사받기를, 사람들에게 스승이라고 불리기를 좋아한다.
8 그러나 너희는 스승이라고 불리지 않도록 하여라.
너희의 스승님은 한 분뿐이시고 너희는 모두 형제다.
9 또 이 세상 누구도 아버지라고 부르지 마라.
너희의 아버지는 오직 한 분, 하늘에 계신 그분뿐이시다.
10 그리고 너희는 선생이라고 불리지 않도록 하여라.
너희의 선생님은 그리스도 한 분뿐이시다.
11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높은 사람은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12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김수환 추기경께서는 “머리와 입으로 하는
사랑에는 향기가 없습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랑이 생각과 말에 머무르고, 삶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그 사랑은 공허하다는 것을 가르쳐 주시는 말씀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위선에 대해서 비난하십니다.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습니다.’
그들의 사랑은 그저 머리와 입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당시 종교 지도자들은 율법 해석 권한으로 권력을 쥐고,
외적으로 권위를 상징하는 옷차림새에
마음을 쏟으면서도, 사랑을 실천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무거운 짐을 다른 사람들 어깨에 올려놓고,
자기들은 손가락 하나 까딱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복음 선포에 힘이 있으려면 삶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진리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과 하느님께서 지으신
모든 피조물의 아름다움에 대한 표현도 중요하지만,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는 더욱 효과적인 방식은
희생하는 사랑의 삶입니다.

그러한 삶은 어떤 유려한 연설과 글보다
세상에 더 큰 감동과 울림을 줍니다.
우리가 김수환 추기경님을 아직도 그리워하고
이 시대의 어른으로 여기는 이유는 단순히
그분께서 가지셨던, 시대를 바라보는 뛰어난
신학적 통찰력이나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 그 이해에서
흘러나온 아름다운 금언들 때문만이 아닙니다.
언제나 가장 낮은 이들과 함께하시며, 그들의 인권과
인간 존엄성을 지키고 보호하고자 불의에 저항하시고,
그에 따르는 어려움과 불이익을
마다하지 않으셨던 헌신적인 삶의 모습 때문입니다.

(최정훈 바오로 신부)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요셉 (2024/02/26 22:34:08)

감사합니다.
 
한미카엘라 (2024/02/27 09:38:10)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선택

관련글 목록

8199

2월 27일 복음말씀저녁노을 (22) 2024/02/26

[현재글]

Re 말씀의 초대저녁노을 (24) 2024/02/26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