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말씀의 초대

 

저녁노을님의 글

2023-12-03 15:48:16 조회(144)

 


대림 제1주간 월요일(12/04)

제1독서
<주님께서 영원한 평화의 하느님 나라로 모든 민족들을 모아들이신다.>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2,1-5
1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가 유다와 예루살렘에 관하여 환시로 받은 말씀.
2 세월이 흐른 뒤에 이러한 일이 이루어지리라.
주님의 집이 서 있는 산은 모든 산들 위에 굳게 세워지고
언덕들보다 높이 솟아오르리라.
모든 민족들이 그리로 밀려들고
3 수많은 백성들이 모여 오면서 말하리라.
“자, 주님의 산으로 올라가자. 야곱의 하느님 집으로!
그러면 그분께서 당신의 길을 우리에게 가르치시어
우리가 그분의 길을 걷게 되리라.”
이는 시온에서 가르침이 나오고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말씀이 나오기 때문이다.
4 그분께서 민족들 사이에 재판관이 되시고
수많은 백성들 사이에 심판관이 되시리라.
그러면 그들은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리라.
한 민족이 다른 민족을 거슬러 칼을 쳐들지도 않고
다시는 전쟁을 배워 익히지도 않으리라.
5 야곱 집안아, 자,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하늘 나라로 모여 올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8,5-11

5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에 들어가셨을 때에
한 백인대장이 다가와 도움을 청하였다.
6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주님, 제 종이 중풍으로 집에 드러누워 있는데
몹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7 예수님께서 “내가 가서 그를 고쳐 주마.” 하시자,
8 백인대장이 대답하였다.
“주님, 저는 주님을 제 지붕 아래로 모실 자격이 없습니다.
그저 한 말씀만 해 주십시오. 그러면 제 종이 나을 것입니다.

9 사실 저는 상관 밑에 있는 사람입니다만
제 밑으로도 군사들이 있어서,
이 사람에게 가라 하면 가고 저 사람에게 오라 하면 옵니다.
또 제 노예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합니다.”
10 이 말을 들으시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이스라엘의 그 누구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11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모여 와, 하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함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나는 이스라엘의 그 누구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백인대장의 말과
행동 하나하나가 예수님의 감탄을 자아냅니다.
카파르나움에 주둔하던 로마군 지휘관으로서
군사력을 동원할 수 있던 그는,
아마도 이 고을에서 손꼽히는 세력가였을 것입니다.

그런 이가 예수님을 ‘주님’이라고 부르며
자신을 한껏 낮추는 자세를 보입니다.
차원이 다른 예수님의 권위와 능력을 알아본 것입니다.
이 인식은 믿음과 곧바로 연결됩니다.
백인대장은 자기 군사들을 복종시키는 권한을 예로 들며,
이보다 더 큰 권한을 지니신 분의 명령이라면
무엇이든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습니다.

특히 예수님을 굳이 자기 집에 모시지 않더라도
권위 있는 말씀만으로도 자신의 종이
나으리라 확신하는 모습에서, 우리는 그가
얼마나 대단한 믿음을 지녔는지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권한과 능력이 하느님에게서 오는 것임을
알아본 이상, 자기 신분(이방인)이나 직책(백인대장)이나
체면(세력가) 따위는 그의 안중에 없습니다.

그는 어떻게 해서든 자기 믿음을 드러내
보이고자 노력하였고, 결국 어떤 유다인도
들어 보지 못한 예수님의 찬사를 듣습니다.
“나는 이스라엘의 그 누구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오히려 예수님을 따르던 제자들이 약한 믿음 때문에
때로 질책의 대상이 되는 것을
마태오 복음서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 믿음이 약한 자들아!”(8,26; 참조: 14,31; 17,20).

예수님을 믿는 우리도 그분의 현존과
능력을 의심할 때가 때로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작고 보잘것없는 믿음이라고
자책하기보다는, 백인대장이 보여 준
확신에 찬 행동들을 떠올리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겨자씨 한 알만 한 믿음”(17,20)도
소중하게 여기시는 분께 조금씩이나마
성장하는 우리의 믿음을 보여 드리도록 노력합시다.
어느덧 크게 자란 우리의 믿음을
보시고 예수님께서 감탄하신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정천 사도 요한 신부)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요셉 (2023/12/03 22:32:28)

감사합니다.
 
한미카엘라 (2023/12/04 11:08:32)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선택

관련글 목록

8113

12월 4일 복음말씀저녁노을 (158) 2023/12/03

[현재글]

Re 말씀의 초대저녁노을 (145) 2023/12/03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