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저녁노을님의 글

2022-11-24 14:06:45 조회(136)

 




연중 제34주간 금요일(11/25)







제1독서

<그들은 저마다 자기 행실에 따라 심판을 받았습니다.
나는 새 예루살렘이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 요한 묵시록의 말씀입니다. 20,1-4.11―21,2 나 요한은 1 한 천사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지하의 열쇠와 큰 사슬을 손에 들고 있었습니다. 2 그 천사가 용을, 곧 악마이며 사탄인 그 옛날의 뱀을 붙잡아 천 년 동안 움직이지 못하도록 결박하였습니다. 3 그리고 그를 지하로 던지고서는 그곳을 잠그고 그 위에다 봉인을 하여, 천 년이 끝날 때까지 다시는 민족들을 속이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그 뒤에 사탄은 잠시 풀려나게 되어 있습니다. 4 나는 또 어좌들을 보았는데, 그 위에 앉은 이들에게 심판할 권한이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에 대한 증언과 하느님의 말씀 때문에 목이 잘린 이들의 영혼을 보았습니다. 그들은 그 짐승이나 그의 상에 경배하지도 않고 이마와 손에 표를 받지도 않은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살아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천 년 동안 다스렸습니다. 11 나는 또 크고 흰 어좌와 그 위에 앉아 계신 분을 보았습니다. 땅과 하늘이 그분 앞에서 달아나 그 흔적조차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12 그리고 죽은 이들이 높은 사람 낮은 사람 할 것 없이 모두 어좌 앞에 서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책들이 펼쳐졌습니다. 또 다른 책 하나가 펼쳐졌는데, 그것은 생명의 책이었습니다. 죽은 이들은 책에 기록된 대로 자기들의 행실에 따라 심판을 받았습니다. 13 바다가 그 안에 있는 죽은 이들을 내놓고, 죽음과 저승도 그 안에 있는 죽은 이들을 내놓았습니다. 그들은 저마다 자기 행실에 따라 심판을 받았습니다. 14 그리고 죽음과 저승이 불 못에 던져졌습니다. 이 불 못이 두 번째 죽음입니다. 15 생명의 책에 기록되어 있지 않은 사람은 누구나 불 못에 던져졌습니다. 21,1 나는 또 새 하늘과 새 땅을 보았습니다. 첫 번째 하늘과 첫 번째 땅은 사라지고 바다도 더 이상 없었습니다. 2 그리고 거룩한 도성 새 예루살렘이 신랑을 위하여 단장한 신부처럼 차리고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는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아라.>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29-33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29 비유 하나를 말씀하셨다. “무화과나무와 다른 모든 나무를 보아라. 30 잎이 돋자마자, 너희는 그것을 보고 여름이 이미 가까이 온 줄을 저절로 알게 된다. 31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아라. 32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 33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무화과나무의 비유입니다. 루카 복음사가는 팔레스티나 지역의 교회 공동체를 독자로 삼지 않는다는 것이 많은 학자의 의견입니다. 그런 이유로 마태오 복음(24,32-35 참조)과 마르코 복음(13,28-31 참조)의 병행 구절과 달리, 루카는 오늘 복음 속 비유에서 “무화과나무와 다른 모든 나무”에까지 확대 적용하는 해석을 제시합니다. 독자가 무화과나무를 모를 수 있다는 사실을 전제한 저자의 배려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병행 구절에서 마태오 복음과 마르코 복음은 종말의 사건에 집중하는데, 루카 복음은 구체적으로 “하느님의 나라”에 적용하여 서술합니다. 한편 마태오, 마르코, 루카, 곧 공관 복음서가 전하는 무화과나무의 비유에서 공통점도 나타납니다.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등의 말씀입니다. 무화과나무에서 드러나는 현상과 징표를 보며 여름이 다가온 것을 알 수 있듯이, 예수님께서 예고하신 일들이 이루어질 때 종말 또는 하느님 나라가 다가온 줄로 알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은 사라지지 않고 모두 그대로 실현될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무화과나무의 비유가 우리에게 전해 주는 교훈은 ‘시대적 징표’를 읽을 수 있도록 깨어 있으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오늘의 현실 속에서 하느님 나라가 완성되고 하느님의 뜻을 이 땅에 실현하려면 언제나 깨어 있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시대적 징표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오늘 나는 어떤 신앙인으로 살고 있습니까? (김상우 바오로 신부)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김시몬41 (2022/11/24 18:19:02)

♥아멘, 감사합니다.♥
 
내담 (2022/11/25 06:17:34)

아멘
 
한미카엘라 (2022/11/25 08:23:43)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선택

 

관련글 목록

7737

11월 25일 복음말씀,저녁노을,106,2022/11/24

[현재글]

  Re 말씀의 초대,저녁노을,137,2022/11/24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