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말씀의 초대

 

저녁노을님의 글

2024-07-10 16:14:41 조회(84)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7/11)

‘서방 수도 생활의 아버지’라 불리는
베네딕토 성인은 480년 무렵
이탈리아 움브리아의 누르시아에서 태어났다.
로마에서 학업을 마친 그는 수도 생활에 대한
관심으로 수비아코에서 3년 동안
고행과 기도의 은수 생활을 하였다.
그의 성덕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이
모여들자 베네딕토는 마침내
수도원을 세우고 「수도 규칙」을 썼다.
이 규칙이 널리 전파되어
‘서방 수도회의 시조’라고 불리게 되었다.
성인은 547년 무렵 몬테카시노에서 선종하였다고
전해지며, 8세기 말부터 여러 지방에서
7월 11일에 그를 기념하며 공경하여 왔다.
1964년 성 바오로 6세 교황이
그를 유럽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하였다.
제1독서
<내 마음이 미어진다.>
▥ 호세아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11,1-4.8ㅁ-9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1 “이스라엘이 아이였을 때에 나는 그를 사랑하여
나의 그 아들을 이집트에서 불러내었다.
2 그러나 내가 부를수록 그들은 나에게서 멀어져 갔다.
그들은 바알들에게 희생 제물을 바치고
우상들에게 향을 피워 올렸다.
3 내가 에프라임에게 걸음마를 가르쳐 주고
내 팔로 안아 주었지만 그들은 내가
자기들의 병을 고쳐 준 줄을 알지 못하였다.

4 나는 인정의 끈으로, 사랑의 줄로
그들을 끌어당겼으며 젖먹이처럼 들어 올려
볼을 비비고 몸을 굽혀 먹여 주었다.
8 내 마음이 미어지고 연민이 북받쳐 오른다.
9 나는 타오르는 내 분노대로 행동하지 않고
에프라임을 다시는 멸망시키지 않으리라.
나는 사람이 아니라 하느님이다.
나는 네 가운데에 있는 ‘거룩한 이’
분노를 터뜨리며 너에게 다가가지 않으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7-15

그때에 예수님께서 사도들에게 말씀하셨다.
7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8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
나병 환자들을 깨끗하게 해 주고 마귀들을 쫓아내어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9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 돈도 지니지 마라.
10 여행 보따리도 여벌 옷도 신발도 지팡이도 지니지 마라.
일꾼이 자기 먹을 것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
11 어떤 고을이나 마을에 들어가거든, 그곳에서 마땅한
사람을 찾아내어 떠날 때까지 거기에 머물러라.

12 집에 들어가면 그 집에 평화를 빈다고 인사하여라.
13 그 집이 평화를 누리기에 마땅하면
너희의 평화가 그 집에 내리고,
마땅하지 않으면 그 평화가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다.
14 누구든지 너희를 받아들이지 않고
너희 말도 듣지 않거든, 그 집이나 그 고을을
떠날 때에 너희 발의 먼지를 털어 버려라.
15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심판 날에는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고을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지니지 마라.” 오늘 복음에서 되풀이되는 표현입니다.
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는 삶을 요구하셨을까요?
이성적으로 보면, 길을 떠나는 데 여행을 위한 돈,
여행 보따리, 여벌 옷, 신발, 지팡이,
이 모든 것이 꼭 필요한데 말입니다.

오늘 복음의 본문을 다시 한번 살펴볼까요?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
나병 환자들을 깨끗하게 해 주고 마귀들을 쫓아내어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이 말씀이 오늘 복음을 이해하는 열쇠입니다.
제자들은 이미 예수님께 넘치는 은총을 받았습니다.
하느님 나라의 선포, 병자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는 기적의 힘, 마귀들을 내쫓으며
하느님의 권능을 드러내는 신비, 이 모든 것은
이미 예수님께서 지니고 계신 것들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지니신
‘하느님의 힘’을 제자들에게 주셨습니다.
그러기에 그들은 더 이상 무엇을 소유할 필요가 없습니다.
교회의 일을 하다 보면 쉽게 찾아오는
유혹 가운데 하나가, 자신이 가진 능력만으로
하느님의 일을 하려는 교만입니다.
그러나 오늘 복음에서 보여 주듯 우리 주님이신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직분’을 주실 때,
그 일을 하느님의 뜻대로 이루어
낼 수 있는 ‘은총’도 반드시 함께 주십니다.

그러기에 하느님의 봉사자로서 무엇보다도 필요한 것은
이 일을 해낼 수 있는 은총이 나와 함께 있다는 ‘믿음’입니다.
하느님의 힘을 믿는 신앙인이 됩시다. 막막하게 보일수록
우리가 가진 능력을 바라보면서 발만 동동 구르지 말고,
기도하는 신앙인이 됩시다. 우리는 이루어질 수 없는
일들을 하느님 은총의 힘으로 해내는 사람들입니다.
혹시라도 봉사할 때마다 함께
봉사하는 이들과 갈등이나 상처가 생기나요?

교회의 부름을 받을 때마다 자신은
이 일을 할 자격이 없다는 생각이 드나요?
성체 앞에 앉아 어떻게 하느님의 일을 하고 있는지
곰곰이 생각하여 봅시다. 분명 하느님의 힘을 믿는 믿음,
기도로 도움을 청하는 믿음이 사라져 버렸을 것입니다.
어떤 일을 시작하든지, 하느님께서 그 일을
해낼 수 있는 은총을 주셨다는 믿음과 함께 도움을
청하는 기도를 먼저 드리면 좋겠습니다.
하느님의 힘은 이러한 방법으로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지니지 마라.” 아멘.

(김재덕 베드로 신부)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요셉 (2024/07/10 22:58:40)

감사합니다.
 
한미카엘라 (2024/07/11 07:06:20)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선택

관련글 목록

8334

7월 11일 복음말씀저녁노을 (90) 2024/07/10

[현재글]

Re 말씀의 초대저녁노을 (85) 2024/07/10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