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어야 할 글자는? ""

로그인 하셔야 끝말잇기가 가능합니다

 

끝말잇기 글 : (꼭 입력)
 
덧붙이는 글 : (생략가능)
글쓴이

 

15153.

시야의 나머지 행적과 그가 한 모든 일은 유다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 있지 않은

?(열왕기하23:28)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4/02

15152.

부석이 되더라도 세월호의 진실이 밝혀질때까지 기다릴 거예

나팔꽃 잎님2017/04/02

15151.

네베의 패

(나훔2:4)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4/01

15150.

궁의 옛 주인 고궁 안 마당에 선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소리 기억나

멍한 마음에 바로 위 하늘을 올려다 본다

어딨어님2017/04/01

15149.

들이 보낸 편지 읽는 것을 내가 똑똑히 듣

,(에즈라4:18)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31

15148.

윗이 가는 곳마다 말 없이 펼쳐진 성

분명 다윗에게는 성경이 역사안에 펼쳐진 사실, 하오나 도무지 깨달을 수 없는  성경의 비밀

어딨어님2017/03/31

15147.

번 위에 금관을 씌어 주셨는데 거기에는 성별의 인장이 새겨져 있었다. 그 관은 자랑스럽고 명예로운 걸작품이며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하는 장식이

.집회서45:12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30

15146.

스리던 옛 과거지사 눈 앞에 선하다, 급히 복도를 가로지르는 발걸음, 계시받는 수정전 바깥

기억에만 남아 돌고 돈다

어딨어님2017/03/30

15145.

의 나무는 열매를 맺고 땅은 소출을 내어 주리니, 그들은 제 땅에서 평안히 지내게 될 것이다. 내가 그들의 멍에를 부수고, 그들을 종으로 부리는 자들의 손에서 그들을 구해 내면,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

(에제34,27)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29

15144.

마운 이

보운당님2017/03/29

15143.

식을 먹는 것도 저는 잊어 제 마음 풀처럼 베어져 메말라 가

(시편102:5)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27

15142.

느리를 사랑하는 시어머니의 마

보리삭님2017/03/27

15140.

인이 된 시

보운당님2017/03/25

15139.

메르의 아들은 아스크나즈,리팟,토가르마이

, (창세10:3)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23

15138.

시는 타인에게 구애받지 말

보운당님2017/03/23

15137.

리사가 넓적다리와 꼬리를 가져다가 사울 앞에 차려놓자 사무엘이 말하였다."여기 남겨 둔 것을 당신 앞에 차려 드리니 잡수시오.당신이 초대된 사람들과 함께 때맞춰 들도록 남겨 둔 것이오."이렇게 그날 사울은 사무엘과 함께 음식을 먹었

(사무9,24)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21

15136.

시는 그런 일을 저지르면 안되

보운당님2017/03/21

15135.

의 시작도 끝도 모든 이에게 한가지

지혜7:6

❤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21

15134.

(亂)세(世)의 위대한 영웅, 치세(治世)의 무명의

해해하며 미쳐버린 세상에 벗어나지 못한 운명

어딨어님2017/03/20

15133.

가지 일을 한꺼번에 하기

보운당님2017/03/20

15132.

총한 별들사이 아름다운 은하를 찍

혼자하는 우주여행

어딨어님2017/03/19

15131.

로는 표현할 수 없는 은

리나:b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18

15130.

먼 옛날에도 그랬다는 전해 듣는

이해하기 힘든 말

어딨어님2017/03/18

15129.

다의 짝은, 그리스어 혹은 로

알파와 오메가는 진행중

어딨어님2017/03/18

15128.

사악, 웃음의 하느님의 사

이사, 중국 은나라 제사장 

어딨어님2017/03/17

15127.

(3)과 죽음(4)의 숫자놀

하느님의 영의 역사

어딨어님2017/03/17

15126.

혜로운

보운당님2017/03/17

15125.

의 뜻인가 내 뜻인가 마지막 보통사람의 삶

고통스럽구나 누구하나 관심 갖지 않는 저주받은 보통사람

어딨어님2017/03/14

15124.

중에 만난 웃음짓게 하는 그 크신 주 하느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

어딨어님2017/03/14

15123.

보다 해

보운당님2017/03/14

15122.

생하던 그

보운당님2017/03/13

15121.

없이 반복하던 삶과 죽음의 인

마지막엔 보통사람의 삶으로 님께 나아간다

어딨어님2017/03/12

15120.

지지간에 향한 세상의

저 너머에서 보는 새 하늘과 새 땅

어딨어님2017/03/12

15119.

중에 임진왜란이 이 나라에 전쟁이 있다는 신호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나면 세상은 종말

어딨어님2017/03/12

15118.

유인이란......

보운당님2017/03/10

15117.

시 새롭게 시작하자 ........

참복된님2017/03/09

15116.

윗의 승리는 그가 하느님을 신뢰 하였기 때문이

Saby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3/08

15115.

연히 모여든 내세의 님의 거처 오랜만에 하느님의 사람들로 가득하

세상에 태어난 님을 기뻐하며 님의 나라를 준비하는 님의 거처

어딨어님2017/03/07

15114.

코데모와의 대

참복된님2017/03/06

15113.

곳에서 기억하는 님의 모습 다른 듯하

이생에서 보는 님의 모습 또 다르리라, 어디에 있나요

어딨어님2017/03/05

15112.

서 나와 쭉 향한 곳은 광야학교, 님께서 계시한

괴로운 님의 모습, 이생의 괴로움으로 이어지네

어딨어님2017/03/04

15111.

유롭

보운당님2017/02/28

15110.

금이 쌓인 마음을 깨끗하게 녹아내

martina**님2017/02/26

15109.

트던 조선의 초기 그리스도교 꿈의 신

박해로 내몰려 님에게서 눈총받은 정조임금

어딨어님2017/02/25

15108.

(苦)는 이생에 내가 겪는 괴로

락(樂)은 과거에 내가 겪은 웃음

어딨어님2017/02/25

15107.

시는 그러지 말자

보운당님2017/02/25

15106.

이 지고가신 십자가 저도 지고 당신을 따르겠나이

도도레레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2/24

15105.

군의 주

부끄양님2017/02/24

15104.

신감 충

참복된님2017/02/24

15103.

세상의 구원

가벼움님모바일에서 올림2017/02/22

 

[21][22][23][24][25][26][27][28][29][30]

[글:15473개] [페이지:21/310]

[이전10개] [블록:3/32] [다음10개]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