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감사

  이 자료가 좋아요(2) 싫어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목록으로 돌아갑니다.

평생 교편을 잡고 계셨던 외 할아버지께서 나 어릴적 들려주신 이야기 하나.

한 젊은이가 말을타고 길을 가다
맞은편에서 동네 어르신이 걸어 오시는 것을 보고
말에서 내려 인사드리려 했으나 그 어르신은
'비온 후라 땅이 젖었으니 말 위에서 그냥 인사하게' 하셨고
그 젊은이는 그리 하였다.

집에 돌아온 젊은이가 이 사실을 어머니께 말씀드리니
어머니는 아들을 크게 나무라며 어르신께 사과하고 '예'를 다하여 인사드리고 오라 하셨다.

젊은이는 어르신을 찾아가 말에서 내려 정중히 인사드리지 못함을 사과하려했으나
어르신은 괜찮다며 다시 돌려보냈다.

'용서'를 받기전엔 집에 오지 말라는 어머니의 호통에 젊은이는 몇번의 발걸음 끝에
마침내 그 어르신 앞에 무릎을 꿇고 울먹이며 용서를 빌었고
그제서야 어르신 정색하며 하시는 말씀

"내가 자네에게 말에서 내리지 말라고 함은 내가 자네에게 해야 할 '예'였고
자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에서 내려 자네가 해야할 '예'를 갖추었어야 함이
마땅한 일이었네,"라며 크게 나무라고 용서한뒤 돌려 보냈다....는..

그리고 외 할아버지는 내게 이와같이 말씀하셨다.

"나 또한 너에게 '괜찮다' 라고 했을 때에는 내가 비록 어른이지만
어린 손녀에게 대하는 '예'였는데 너는 상대에게 해야 할 마땅한 '예'를 다 하지 않았어"
라며 훈계하시던 일을 기억한다.

나는 지금도 건방지고 교만하기 짝이 없지만 그땐 어렸으니 더 했다.
누가 꼰대출신(=교장선생님) ㅡ ㅡ;;;; 아니랠까봐..
지금 시대가 어느땐데 조선시대도 아니고 공자왈 맹자왈 하시나...
처음부터 그노무 '예'를 갖출려고 말에서 내려오는 젊은이를 굳이 실컷~ 말려놓고
뒤돌아서서 뒤통수치며 저 버릇없는것 쯧쯔.. 하는 그 꼰대기질은 뭔가 말인가?
정말 이해할 수도 없고 마음에 들지않는 훈계였다.

세월이 훌쩍지나 어느정도 인생을 산 어른이 된 나.
가끔 어릴적 삐딱한 마음으로 들었던 외할아버지의 훈계가
새롭게 조명되어 내게 다가온다.

비단 신앙생활에서 뿐만이 아니라
사회에서, 직장에서, 가정에서, 친구관계에서, 연인관계에서
나는 예수님이 하라고 하신 일이니까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 생각하며 행하는 모든 선을
감사'라는 '예'로서 대하지 않고 '넌 당연히 그 선을 내게 해야 해!'라며
뻔뻔하게 행동하는 이웃.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내가 당신들에게 갖추어야 할 '예'이지
당신들이 '네가 당연히 날 위해서 해 주어야 해'라고
목에 빳빳히 힘줄 일이 아닙니다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몇년전 충동구매로 산 두개의 가방.
하나만 줄기차게 들고 다니고 다른 하나는
옷장 깊숙한 곳에서 새것인 채로 썩어가고 있는 중이었는데
마침 가방이 필요한 친구에게 그냥 줘 버렸다.

난 어차피 쓰지않는 유행지난 애물단지 가방을 준 것 뿐인데
그것을 받은 친구는 볼때마다 감격하고 기뻐하고 감사함을 온 몸으로 오바해 보인다.

따끈한 신상도 아니고 애물단지?를 선물이랍시고 줘버린 미안한 나의 마음.
오래되긴해도 새 가방을 그냥 받았다고 고마워하는 친구의 마음.

꼭 죽지 않아도 살아서도 천국의 맛은 얼마든지 볼 수 있는 것이다.
그것도 오고가는 아주 작고 소소한 마음 씀씀이에서.

목숨까지 내어 주고도 더 못 줘서 아쉬어 하시는 예수님의 사랑을
너무나 당연한듯 '당신은 신이니까 당연히 내게 이렇게 해 주어야지!!'라며
교만을 떨지는 않았나...

애물단지 가방하나 던져준 것 뿐인데
그것을 진심으로 기뻐하고 감사하는 친구의 소박하고 겸손한 모습에서
너무나 크고 값진 많은 은총을 받고도
매일 기쁜 마음으로 감사하지 못했던 내 삶을 반성해 본다.

+
항상 감사하게 하소서.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며 살게 하소서.
비록 무례하게 행동하는 이웃이 있다하더라도
나 또한 주님께 무례했음에도 변함없이 사랑하시는 주님의 사랑을 기억하고
인내를 가지고 용서하게 하소서.
아멘.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등록 :

Rosa Nam

날짜 :

2010/09/07 11:34:10  (조회: 215회)

파일 :

090610.gif 090610.gif (21 KB)

 

무지의구름 (2010/09/09 11:24:3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내가 사랑담아 행동했다 하더라도,
그 헛텃함과 힘겨움은 아마도 감사를 잊고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사랑을 받음에도 감사하나, 사랑을 나눔에도 감사해야 했거늘...ㅜㅜ

 
주랑 (2010/09/10 14:10:5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좋은 선생님이신 외할아버지가 너무나 멋지시군요!
뭉클하고 가슴에 와닿는 감동에 감사드립니다.

 
레아* (2010/09/13 16:42:2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퍼가염.. 항상 남로사님의 기도일기장 기대하고 있어요..

 
스타리 (2010/09/18 08:49:1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모셔가요~~~^^

 
사랑지기 (2010/09/25 08:44:4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언제 만나도 내마음을 촉촉히 적셔주는 감동이네요

 
햇살푸르름 (2011/03/05 16:13:2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저도 하느님께서 나를 사랑해 주시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한적이 많았습니다. 성당에서 혼자 기도하고 있을때 갑자기 든 생각... 나는 아무것도 아닌데 왜 나를 보살펴 주실까.. 나는 세속적으로 잘난것도 없고 잘하는 것도 없고.. 재능이 있는것도 아닌데.. 갑자기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어 눈물이 흐른적이 있었습니다.항상 감사합니다.

 
성당지기 (2011/11/11 14:09:0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참좋으네요 따듯합니다. 예를 다한다는 것......

 
돌이아빠 (2012/02/14 12:59:2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에 감사합니다 저에 블로그에 퍼가서 많은 사람들이 더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았으면 좋겟네요 감사합니다

 
착한무지개 (2012/10/10 22:38:2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살아가면서 감사할 일이 참 많았던것 같다^^

 
뚜버기 (2014/11/02 19:15:4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댓글 쓰기

선택

이전 글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