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싶어요 : 희망

희망

 

한요섭의 글

2019-08-06 22:12:23 조회(867)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죄송한데 희망이 없다 보니깐 자꾸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를 도와줄 분이 없네요 제가 다시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게끔 기도해주세요 아무 일도 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닙니다.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cecilia_모바일에서 올림 (2019/08/07 02:53:1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어떠한 희망이 없으신가요?
직업, 생계에 관련된 부분이신가요?
어떤 부분에서 희망을 잃어버리신 것인지
이야기를 듣고싶어요
여기에 글을 적어주시고 털어놓으실수 있으시다면
제가 도와드릴수있는 만큼의 최대로
이야기 잘 들어드리고
제가 할수있을 만큼 저의 이야기도 해드릴게요.

형제님께 또 다른 희망이 꼭 찾아오길
기도합니다.
항상 저의 경우에는 어떤 기회나 희망이
사라지고 놓쳐버리게되면
하느님께선 분명 또 다른 것을 주시더라구요.
알고보면 그것은 하느님께서
주시고자 하셨던것이 아니었어요.
또는 제가 받기엔 너무 부족했거나
저에게 딱맞는 다른 무언갈 예비해두셨기에
저의 욕심을 저버리시더라도
그것이 저를 그냥 스쳐지나가게 두셨죠.

지금 무언가를 잃어버린 것처럼 느끼시더라도
그것은 형제님께 또다른 무언가를 주시기위한
과정일거에요.
저도 어떤무언가가 또는 어떤사람이
영원하길 바랬고, 저의것이라고 믿었지만
지나고나니 저와 맞지않았던 것이었더라구요.

또한 희망이 사라진것 같아보여도
영원의 시선으로 보면 결코 아닐수도있어요.

 
호잉 (2019/08/07 06:37:0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구체적으로 어떤 상태인지 알아야 도움을 드릴 수 있습니다. 힘내세요. 화살기도 합니다.

 

 
브렌다노 (2019/08/07 15:15:1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찬미예수님

저도 형제님께서 힘내시고, 형제님께 주님의 은총이 임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별선물 (2019/08/08 11:43:3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일단..지금 많이 힘드신거 같군요...

하지만 진짜 힘들다면 이렇게 도움을 청할 힘 조차 없답니다.

스스로 이렇게 글을 남기며 도움을 청하고 계시다는거 차체 만으로도 저는 희망이 보입니다.

희망과 절망은 대단히 주관적이라서 누군가에겐 절망적인 상황이

누군가에겐 아무렇지도 않은 상황일수도 있듯이

똑같은 상황이라도 보는 사람이나 시각에 따라 차이가 납니다.

어쩜 절망은 다분히 주관적인것이죠.

우리에게 일어난 현상 자체는 행불행이 없다고 합니다. 단지 그걸 해석하는 우리의 마음이 행불행을 결정하는거죠.

머..틀에 박힌 이야기 같지만 세상살이 다 마음먹기다..라는 말이 진리인거 같아요.

(사실 힘들땐 저말도 아무 의미가 없고 저도 님이 처한 상황이 어떤지 잘 모르니  짐작을 하기는 힘드네요)

섣불리 제가 말씀드리는 거 보다는 다른분들의 말씀을 몇개 올려 드릴께요.

보시고 아주 작게나마 희망을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저두 힘들땐 이런 힘이 되는 말씀이나 강의를 많이 찾아 보면서 힘을 얻었답니다.

중요한건 힘들고 좌절하는 '내 마음'으로 부터의 탈출입니다.그 마음은 수렁같아서 자꾸 나를 가라앉히거든요..)

 

https://youtu.be/vpTQN5RMi6o

 

https://youtu.be/D4jF6ZlnWjs

 

이순간도 님을 위해 기도 하는 사람이 있다는걸 아시고 꼭 일어서시길 바랍니다.

https://youtu.be/0CPmADTlCcQ

 

 

 

 
말리꽃 향기모바일에서 올림 (2019/08/13 23:00:0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건강관리 잘 하셔서 헌혈을 정기적으로 해보세요.
기념품도 받고, 레지오 마리애 활동보고도 하고, 바늘에 찔리는 게 좀 무서워서 그렇지 누군가를 돕는 일이라서 이 세상에 그냥 왔다 그냥 가는 건 아니게 되니까 의미 있는 일입니다.
아니면 봉사활동을 해보시면
직장 생활을 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를 좀 날릴 수 있지 않을까 해요.
도서관에 가서 책을 읽든지, 영화를 보든지
뭔가 관심을 다른 데로 돌려야지
생각이 너무 많아지면 비관적으로 흘러가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거든요.
저도 사는 게 힘든데, 하정우 배우님을 좋아하고 나서부터는 하루하루 잘 버텨내고자 다짐하고 또 다짐한답니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니 억지로라도 살아보자고...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