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싶어요 : 사제관 이성 출입

사제관 이성 출입

 

김정수 모바일에서 올림의 글

2023-01-03 12:11:24 조회(632)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사제관에서 가족관계가 아닌 여성 신도가 숙식하며 장기간 같이 지내는 것이 본인의 양심에 떳떳하다고 주장하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것인가요?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로렌스스 (2023/01/03 12:34:5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위대한 스님 중 경허 스님이란 분이 계신데, 나병에 걸려 산에 홀로 숨어 살던 어느 여인과 한 집에서 동거하며 지낸 적이 있었습니다. 동침은 물론이고 어찌나 여인을 따스히 어루만졌던지 모르는 사람이 보면 그 여인이 나병환자일 거라고는 상상도 못할 정도였죠. 마음의 병이 나은 여인은 어느 날 스님께 감사 인사를 올리고 홀로 어디론가 떠났고, 경허 스님은 나병 환자가 되셨습니다.

여인의 마음의 병 하나를 치료하기 위해 자신의 온 몸을 헌신짝처럼 버리고도 '내가 그대를 위해 희생했다.'라는 생각조차 없이 다시 홀로 길을 떠나는 경지였던 것이죠.

그 사제가 여성 신도와 숙식하는 것이 욕정 때문인지, 아니면 경허 스님같은 위대함인지는 우리가 할 수도 없고

알 필요도 없습니다. 자기가 떳떳하다고 하고 다니면 그러든지 말든지 우린 우리 할 일을 하면 됩니다.

물론 그러한 행위가 사제관의 규정 위반일 것이므로, 추후 그러한 위반이 타인에게 피해를 끼친다면

그때는 피해 방지를 위해 퇴실 등의 조치를 취하면 될 뿐입니다.

위법이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으면 우린 우리 할 일을 하면 된다. 라는 말씀은 위험한 생각일 수 있습니다. '마약'은 피해자가 없으면 당사자의 건강만을 해치므로 단속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논리와 다르지 않지 않습니까?

피해가 없으므로 방관한다면 자정 능력을 잃어가고 잘 못 되어가고 있는 교회가 아무렇지 않게 당연하게 느껴지게 됩니다.

애석하게도 인터넷 어디에도 사제관의 규정이나 무엇이 금지 되어 있는지 찾을 수 없습니다. 물론 상식선의 도덕관념이 통해야 하는데 그것이 주관적이어서 본인이 부정을 하면 아무 조치를 취할 수 없는 것 처럼 보이네요.
'사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규정' 제 11 조 사제관 규정이 있지만 온라인에 공개가 되어 있지는 않네요 (김정수 )
 
세퍼드 (2023/01/07 12:38:03)

 이 댓글이 좋아요(3) 싫어요

 

김정수 형제님께 묻습니다.

신부님을 진심으로 생각하셔서 그러신가요?

아니면 신부님께 흠을 내기 위해서 그러신가요?

형제님께서 궁금하신 내용은 전후 사정 곧, 그 자매님이 가족, 친척, 또는 사제관 가사를 도와 주시는 분인지

먼저 파악하셔야 할 것입니다.

그런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신부님께 부정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다면

기도하시고 고해보시길 바랍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