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잊지 마십시오 ♡

♡ 잊지 마십시오 ♡

 

기쁨의 향기의 글

2008-10-16 15:43:18 조회(4)

 

 


 

 
♡ 잊지 마십시오 ♡

언젠가 사랑의 상처를 안고 사는 
한 사람을 만난 적이 있습니다.


 
이루지 못한 사랑, 
자신의 모든 것을 걸었지만 
결국엔 모진 상처만 안겨 준 사랑 
아픈 사연을 안고 살아가는 그에게 물었습니다.
힘들지 않냐고...


 

 

그는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세상에 아프지 않은 사랑이 어디 있겠어요?
 눈물 한 방울 흘려 보지 않은 사랑이
어찌 참다운 사랑이겠어요.
 전 비록 많이 아프고 많은 눈물 흘렸지만
그 사랑에 감사해요."
 
 
한 사람을 사랑한 후 철저한 외로움에 쩔쩔 매어 본 사람은 압니다. 아픔과 시련에 고개 떨구며 눈물 훔쳐본 사람은 다 압니다. 그리하여 그 사랑이 얼마나 귀하고 소중한 것인지를...
 
 


스페인 시의 거장으로 불리우는 
안토니오 마치도 라는 시인은 
그런 아픔이 없는 사랑은 
이미 사랑이 아니라는
사랑의 역설을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당신을 사랑하다 보니
너무도 가슴이 아파 가슴 속에
가시가 있는 것을 발견했지요.
너무나 아파 그 가시를 뽑아냈더니
이젠 가슴이 없더군요."
 



고통 없이 피어난 사랑이 
어디 있겠습니까?
눈물 한 방울 없이 
아름다울 수 있는 사랑이 
대체 어디 있겠습니까?
이런 아픔과 슬픔의 거름이 뿌려진 후에야 
우리네 사랑은 
더욱 아름다운 꽃다지가 되는 법 




잊지 마십시오.
먹구름이 몰려와 
한바탕 비를 쏟아낸 후에야 
영혼과 영혼을 이어주는 
무지개가 생겨난다는 것을




그렇게 생겨난 무지개야말로 
그와 나의 사랑을 이어주는 
튼튼한 오작교가 되어 준다는 사실을...

=== 박성철님의 산문집 중에서 ===
 
 
사랑의 향기마을 
 

 
The Prayer (기도)/
Celine Dion & Andrea Bocelli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