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인간변화에 있어 결정적인 요인이다

그는 인간변화에 있어 결정적인 요인이다

 

마린블루의 글

2011-01-09 20:44:44 조회(155)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그는 어느 작은 마을에서 한 농촌 여성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또 다른 마을에서 자랐는데 그곳에서 30세가 될 때까지 목수로 일했다.

그러고 나서 3년동안 그는 방랑하는 설교자가 되었다.

그는 결코 책을 쓴 적이 없다. 사무실을 연 적도 없다.

결코 가족이나 가정을 가지지 않았다.  대학에도 가지 않았다.

그가 난 곳에서 300km이상 밖으로 여행한 적도 없었다.

거대함과 관련된 그 어떤 것도 성취한 적이 없었다.

여론이 그에게서 등을 돌렸을 때, 그는 겨우 서른 세 살이었다.

그의 친구들도 그를 버렸다.

그는 적들의 손에 넘겨졌고, 그들은 재판에서 그를 조롱했다.

그는 두 도둑 가운데에서 십자가에 못 박혔다. 그리고,

그가 하느님께 왜 자기를 버렸느냐고 물으면서 고통에 휩싸여있을 때,

그를 고문한 자들은 유일한 그의 소유물인 그의 옷을 놓고 제비를 뽑고 있었다.

그가 죽었을때, 한 친구가 묘를 빌려서 그곳에 그를 매장했다.

20세기가 지나갔지만, 오늘 그는 우리 세계의 중심 인물로 자리잡고 있다.

그는 인간변화에 있어 결정적인 요인이다.

행진해갔던 어떤 군대도,

항해했던 어떤 해군도,

회의를 했던 어떤 국회도,

지배했던 어떤 왕도,

이 모든 권력을 다 합쳐도 그의 이 고독한 삶만큼

지상에 존재하는 사람들의 삶을 바꾼 것은 없었다.

- 『전환과 복종을 위하여 나자렛 예수를 기억하다』중, 호세 곤잘레스 하우스 -

공지영님의 책에 인용되었던 글을 다시 인용합니다.

주님과 함께 기쁨의 하루 보내시길~~ ^-^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작은미소 (2011/01/10 07:25:4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오! 알레루야..........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