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신과 위로

확신과 위로

 

저녁노을의 글

2011-01-08 14:53:45 조회(6)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확신과 위로
    이스라엘에 유배의 시기가 있었듯이 교회에도 힘겨운 시기가 있으리라는 것은 사실일 수 있습니다. (참으로 호되고도 솔직한 많은 예언들이 숲을 이루고 있는 교회들을 헤집고 다니고 있습니다.) 그러나 내게는 이 모든 사실이 별 의미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께서 진정코 나를 모든 두려움에서 해방시켜 주셨기 때문입니다. 나는 예수님께서 내 삶을 거쳐 가심으로써 내게 확신과 위로 주심을 느낍니다. 신학교가 문을 닫는다고 해도 내게 성체성사를 집전해 줄 사제가 부족하리라는 의구심이 들지 않을 것입니다. 바티칸이 팔린다 해도 모든 것이 끝났다는 생각으로, 또 하느님이 악의 세력에 패했다는 생각으로 떨지 않을 것입니다. 아니, 오히려 호세아가 한 희망에 찬 말들로 노래 하렵니다. "이스라엘아, 나는 거룩한 신으로 너희 가운데 있으며 사자처럼 악을 향해 포효하리라. 너희 자손들이 비둘기처럼 날아 오고 참새 떼처럼 그들의 보금자리로 돌아오리라."(호세 11,9-11 참조) 그렇습니다. 내게는 크나큰 희망이 있습니다. 그 희망은 참된 희망으로서 인간적 낙관론에 근거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의 모순과 나약함, 교회의 모순과 나약함 그리고 혼란스러운 일상적 세상의 모습에서 비롯한 것입니다. 나의 희망은 더 이상 내 능력이나 교회의 조직화된 힘에 의존하지 않고 오직 살아 계시는 하느님과 그분의 인간에 대한 사랑 그리고 역사 속에서 그분의 활동, 그분의 구원의지에 의존합니다.
까를르 까레또의 매일 묵상 중에서


♬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니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다!알리라 (2011/01/10 13:02:4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예!! 당신의 그 크신 사랑과 자비에 의지하오니
저는 그것으로 만족하고 아무 두려움 없습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관련글 목록

1134

희망으로 가득 찬, 저녁노을,4,2011/01/08

[현재글]

Re 확신과 위로, 저녁노을,7,2011/01/08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