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답송 자료실 : 2021.01.01.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01.01.)_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Ver.LoveWork)

[나해] 2021.01.01.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01.01.)_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Ver.LoveWork)

 

야누쓰91의 글

2020-12-16 22:51:56 조회(319)

첨부1: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mp3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mp3 (3.589 MB)

첨부2: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jpg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jpg (662 KB)

첨부3: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nwc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nwc (1.2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20210101_천주의_성모_마리아_대축일(0101)_하느님은_자비를_베.mp3

 

시편 67(66),2-3.5.6과 8(◎ 2ㄱ)

◎ 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 저희에게 복을 내리소서.

○ 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 저희에게 복을 내리소서. 당신 얼굴을 저희에게 비추소서. 당신의 길을 세상이 알고, 당신의 구원을 만민이 알게 하소서.◎ 

○ 당신이 민족들을 올바로 심판하시고, 세상의 겨레들을 이끄시니, 겨레들이 기뻐하고 환호하리이다. ◎

○ 하느님,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모든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하느님은 우리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세상 끝 모든 곳이 그분을 경외하리라. ◎

 

 

‘천주의 성모 마리아’는 초대 교회 때부터 있어 온 칭호다. 431년에 열렸던 에페소 공의회는 이 칭호를 공식적으로 승인하였다. 1931년, 에페소 공의회 기념 1500주년을 맞이하여 비오 11세 교황은 모든 교회가 이 축일을 지내도록 권고했다. 또한 1970년 바오로 6세 교황은 이날을 ‘세계 평화의 날’로 선포하였다.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