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답송 자료실 : 2022.12.08. 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주님은 민족들의 눈앞에(Ver.LoveWork)

[가해] 2022.12.08. 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주님은 민족들의 눈앞에(Ver.LoveWork)

 

야누쓰91의 글

2022-11-22 16:16:37 조회(141)

첨부1: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mp3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mp3 (4.455 MB)

첨부2: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jpg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jpg (707.3 KB)

첨부3: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nwc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nwc (1.3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20221208_한국교회의수호자원죄없이잉태되신동정마리아대축일(1208)_.mp3

 

시편 98(97),1.2-3ㄱㄴ.3ㄷㄹ-4(◎ 1ㄱㄴ)

◎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그분이 기적들을 일으키셨네.

○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그분이 기적들을 일으키셨네. 그분의 오른손이, 거룩한 그 팔이 승리를 가져오셨네. ◎

○ 주님은 당신 구원을 알리셨네. 민족들의 눈앞에 당신 정의를 드러내셨네. 이스라엘 집안을 위하여 당신 자애와 진실을 기억하셨네. ◎

○ 우리 하느님의 구원을 온 세상 땅끝마다 모두 보았네. 주님께 환성 올려라, 온 세상아. 즐거워하며 환호하여라, 찬미 노래 불러라. ◎

 

 

성모 마리아께서는 잉태되신 순간부터 원죄에 물들지 않으셨다는 믿음은 초대 교회 때부터 생겨났다. 이러한 믿음은 여러 차례의 성모님 발현으로 더욱 깊어졌다. 1854년 비오 9세 교황은 ‘성모 마리아의 무죄한 잉태’를 ‘믿을 교리’로 선포하였다. 우리나라는 1838년 교황청에 서한을 보내 조선교구의 수호자로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를 정해 줄 것을 청하였다. 그레고리오 16세 교황은 이러한 요청을 허락하면서 요셉 성인을 공동 수호자로 정하도록 하였다. 이에 따라 한국 천주교회는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를 요셉 성인과 함께 공동 수호자로 모시고 있다.

 

성모님의 ‘원죄 없는 잉태’는 초대 교회 때부터 내려오는 전승이다. 성모님께서도 여러 차례 발현하시어 알려 주셨다. 대표적인 발현은 프랑스 산골 마을 ‘루르드’에서 ‘베르나데트’에게 나타나신 일이다. 이 발현은 교회의 공인을 거쳐 성모님의 축일이 되었다. 1854년 12월 8일 비오 9세 교황은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에 대한 회칙을 반포하였고, 이날을 축일로 지내게 하였다.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