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의 오늘의 강론 : 세상에 속하지 말고 세상을 초월하십시오!


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세상에 속하지 말고 세상을 초월하십시오!

 

양승국 스테파노신부의 글

2023-05-24 23:34:51 조회(434)

  이 게시글이 좋아요(2) 싫어요

 

세상에 속하지 말고 세상을 초월하십시오!

 

우리 인간을 바라보시는 예수님의 시선과 마인드가 참으로 은혜롭습니다. 우리는 모두 그분에게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존재, 세상 그 어떤 보화와도 바꾸고 싶지 않은 귀한 존재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를 아버지께 소개하시는데, 깜짝 놀랄 정도입니다. 예수님 말씀에 따르면, 우리는 당신과 완벽히 하나인 존재, 일심동체인 존재, 언제 어디서든 일치하는 존재로 소개하십니다.

 

 

“아버지, 아버지께서 제 안에 계시고 제가 아버지 안에 있듯이, 그들도 우리 안에 있게 해주십시오. 저는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는 제 안에 계십니다.”

 

 

이 얼마나 놀라운 은총입니까? 예수님으로 인해 우리는 하느님 아버지와 온전히 하나가 됩니다.

 

 

어떤 분들 가끔 어깨 힘 딱 주고 이렇게 자랑합니다. “그 잘 나가는 국회의원이 둘도 없는 친구입니다.” “그 멋진 연예인이 제 친척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그런 말 앞에 조금도 주눅이 들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주님으로 고백함으로 인해, 예수님뿐만 아니라 하느님과 온전히 하나가 되었습니다. 우리 안에 하느님이 계시고, 하느님 안에 우리가 있습니다.

 

 

아주 작고 예쁜 강아지를 본 적이 있습니다. 하얀색의 쌀 강아지 녀석,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했습니다. 통유리창, 처음 보다 보니 뭔지 모르고 그냥 통과하다가 쿵 하고 제대로 쓰러집니다.

 

 

작은 문턱 앞에서 어떻게 넘을까, 고개를 갸우뚱하는 모습, 그 선한 눈망울,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강아지입니다. 녀석을 바라보면서 든 생각이 어떤 생각인지 아십니까? 더 이상 자라지 말고 지금 이 상태로 멈췄으면, 혹시 어디 더 이상 안 크게 하는 약 없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직 청정지역에 머물고 있는 어린이들을 바라보며 때로 감탄하기도 하고 때로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보기도 하지만, 다른 한 편으로, 앞으로 그들 앞에 펼쳐질 세상을 바라보니 ‘짠한’ 마음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제 마음도 이런데, 제자들에게 고별사를 건네시는 예수님의 마음은 어떠하셨겠습니까?

 

 

그래서 요즘 계속되는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세상을 이기라고, 세상을 극복하라고, 세상에 속하지 말고 세상을 초월하라고 힘주어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우리가 세상 한 가운데를 살아가면서 당연히 세파로 인한 고난을 겪겠지만, 다행스럽게도 그 세상 한가운데서도 순수성을 침해받지 않고 동심을 유지하면서 맑고 깨끗하게 살아갈 방도가 한 가지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바로 그 방법을 가르쳐주고 계십니다.

 

 

“아버지, 아버지께서 제 안에 계시고 제가 아버지 안에 있듯이 그들도 우리 안에 있게 해 주십시오. 저는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는 제 안에 계십니다.”

 

 

답은 이것입니다. 우리가 아버지 안에 살아가는 것입니다. 우리 안에 아버지께서 들어오시는 것입니다. 내가 아버지와 하나 되어 살아가는 것입니다.

 

 

아버지와 나, 나와 이웃이 하나 되는 것입니다. 너의 고통이 내 고통이 되고, 그의 기쁨이 내 기쁨이 되게 하는 것, 작은 것이지만 서로 나누고, 서로의 짐을 져주며, 서로의 부족함을 참아주며, 하느님 안에 서로 굳게 결속하는 것, 그것이 바로 예수님 고별사의 핵심입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체리 (2023/05/25 08:06:2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도서는 잘 받았습니다.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23/05/25 09:29:2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