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의 오늘의 강론 : 주님을 향한 전적인 믿음과 무조건적인 추종!


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주님을 향한 전적인 믿음과 무조건적인 추종!

 

양승국 스테파노신부의 글

2023-03-18 23:56:58 조회(357)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주님을 향한 전적인 믿음과 무조건적인 추종!

 

 

오늘 눈먼 사람을 치유하시는 과정에서 보여주신 예수님의 행동은 꽤 색다릅니다. 땅에 침을 뱉습니다. 진흙으로 갭니다. 그 지저분한 것을 눈먼 사람의 눈에 바릅니다. 눈먼 사람이나 그 부모 입장에서 보면 꽤 불쾌할 수도 있었겠습니다.

 

 

특히 눈먼 사람 입장에서 침에 갠 진흙을 눈에 바르니, 얼마나 답답한 느낌이 들었을까요? 눈도 따가웠을 것입니다. ‘도대체 뭘 하시려고 그러시나? 내 눈 가지고 장난이라도 치려고 그러시나?’하는 생각도 들었을 것입니다.

 

 

그렇게라도 하고 즉시 눈이 떠졌으면 아무 군소리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게 사람 난감하게 해놓고 그게 다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하시는 말씀은 눈먼 사람의 속을 더 긁어놓았습니다.

 

 

“실로암 연못으로 가서 씻어라.”

 

 

그간의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치유과정을 보면 이렇게 복잡하지 않았습니다. 때로 사람들은 예수님의 옷깃만 만져도 병이 낫곤 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 한 마디로 즉석에서 오그라든 손이 펴지곤 했습니다. 예수님께서 손을 잡으면 죽었던 사람이 일어서곤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여간 복잡하지 않습니다. 지저분하게 침으로 갠 흙을 바르셨습니다. 그것뿐만 아닙니다. 근처 아무 연못이나 찾아가서 씻으라는 것이 아니라 굳이 실로암 연못을 찾아가라고 하십니다.

 

 

어떤 사람은 이럴경우 자존심 ‘팍’ 상해서, ‘이게 도대체 뭐야? 사람 가지고 장난치는 거야 뭐야?’라고 소리 지를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눈먼 사람은 예수님의 치유과정에 군소리 한마디 하지 않습니다. 능동적이고 협조적입니다. 그 결과 눈을 뜨게 되는 은총을 입습니다.

 

 

오늘 눈먼 사람이 겪은 축복의 기적, 그 가장 직접적인 원인이 무엇일까요?

예수님께서 침과 진흙으로 제조하신 ‘기적의 고약’ 때문일까요?

 

 

결코 아니었을 것입니다. 오히려 비위생적인 고약으로 인해 병이 더 악화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침과 진흙으로 만든 고약을 바르는 행위는 구약시대 예언자들이 자주 사용하던 상징적 행위였습니다.

 

 

예수님의 이 행위가 상징하는 의미는 과연 무엇일까요? 여러 해석들이 있었습니다. ‘인간의 재창조’, ‘말씀의 강생’, ‘인간의 자연생활에 대한 은총의 주입’

 

 

여기 더 설득력 있는 해석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안 그래도 보이지 않는 눈에 진흙을 바름으로서 그 눈을 더 확실하게 막아버리셨다는 것입니다.

 

 

결국 눈에 진흙을 바른 것은 다른 생각 아무 것도 하지 말고, 아무 것도 바라보지 말고, 두 눈을 꼭 감은 채로 예수님 자신만을 따르라는 초청이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향한 전적인 믿음, 예수님께 대한 무조건적인 추종, 예수님 외 부차적인 것에 대한 철저한 차단을 의미한다는 것입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이교인 비오 (2023/03/19 03:01:3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제 삶은 하나님 예수님 말씀입니다

감사합니다

 
verak모바일에서 올림 (2023/03/19 10:13:5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