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의 오늘의 강론 : 오늘 우리에게도 지속적이고 일상적인 회심이 필요합니다!


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오늘 우리에게도 지속적이고 일상적인 회심이 필요합니다!

 

양승국 스테파노신부의 글

2023-01-24 21:59:31 조회(380)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오늘 우리에게도 지속적이고 일상적인 회심이 필요합니다!

 

 

초세기 교회의 성장과 관련해서 바오로 사도처럼 큰 기여를 한 인물은 다시 또 없을 것입니다. 아마도 그가 여러 방면에 끼친 영향력은 예수님의 12 직제자 그룹 전체와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이토록 위대한 인물이요 대성인인 바오로 사도에게도 흑역사가 있었습니다. 한때 그는 그리스도교 신자 섬멸의 선봉장이었습니다. 그리스도교 신자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면 지구 끝까지라도 달려가서 철저하게 색출해내고야 마는 유다인 중의 유다인이었습니다.

 

 

그날도 다마스쿠스란 도시에 그리스도교인들이 비밀집회를 지속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분기탱천한 그는 그들을 체포하기 위해 자신의 애마(愛馬)를 타고 전속력으로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정신없이 말달리던 어느 순간 그는 갑작스런 몸의 이상증세를 느끼며 낙마(落馬)하게 됩니다.

 

 

이 세상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정도의 강골이었던 그는 갑자기 온몸에서 힘이 빠져나가는 체험과 동시에 두 눈이 멀어버리게 됩니다. 갑작스러운 인생의 밑바닥 체험을 하게 된 것입니다.

 

 

다행스럽게도 그는 갑작스럽게 닥쳐온 인생의 가장 밑바닥에서 생생한 예수 그리스도의 실체와 대면하게 됩니다. 그리고 순식간에 일생일대의 전환점, 다시 말해서 회심의 계기를 마련하게 됩니다.

 

 

사실 ‘바오로’라는 이름의 뜻은 ‘작고 보잘것없는 사람’이란 뜻입니다. 당시 하층민들이나 종들이 애용하던 이름이었습니다. 그런데 바오로 사도의 원래 이름은 무엇이었습니까? 사울이었습니다. 사울이란 ‘크고 위대한 사람’이란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왕가에서나 사용되는 이름이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위풍당당하던 사울이 다마스쿠스로 가는 길에서 낙마한 후 하느님의 자비를 체험하면서 바오로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참으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스스로를 귀족, 잘 나가던 사람으로 여겼던 사울은 하느님의 크신 자비를 체험하고 나서 깨달았습니다.

 

 

“아, 정말이지 나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였구나. 티끌이요, 종이요, 작은 자, 무(無)였구나.” 하고 깨우치면서 자신의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작고 보잘것없는 사람이란 의미의 바오로로 바꾼 것입니다.

 

 

그가 얼마나 그리스도교 신자들을 박해했으면, 다마스쿠스로 가는 길에 낙마(落馬)한 바오로를 향해 예수님께서 이렇게 질책하셨습니다.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

 

 

이렇게 예수님을 박해하던 그였는데, 그 역시 3일간의 깊은 바닥 체험 끝에 그의 내면에서는 심오한 삶의 이동, 결정적인 회심이 이루어졌습니다. 그 결과 박해자에서 바오로 사도로 새로이 태어났습니다.

 

 

악질 중의 악질 고발자였던 사울이었는데 이제 베드로 사도 못지않은 사도가 되어 우리 교회를 든든히 뒷받침하고 계십니다. 그토록 그리스도교 신자들을 못살게 굴며 예수님을 박해하던 사람이었는데, 이제 그는 이렇게 당당하게 고백합니다.

 

 

“나에게는 그리스도가 생의 전부입니다.”

 

 

“나는 그리스도를 위해 이 모든 것들을 다 쓰레기로 여겼습니다.”

 

 

우리가 지니고 있는 태생적 한계, 근원적 결핍으로 인해 수시로 죄와 악습, 하느님으로부터의 멀어짐을 습관적으로 반복하는 우리이기에 수시로 되풀이해야 할 노력이 한 가지 있습니다.

 

 

바오로 사도께서 우리에게 보여준 지속적이고 일상적인 회심입니다. 한번 두 번, 열 번의 회심이 아니라 천 번, 만 번의 회심, 매일 매 순간 우리 삶의 심오한 이동이 필요합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lovega (2023/01/25 05:39:1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매일 매 순간 그리스도를 향한 심오한 이동.. 회심!

아멘~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23/01/25 15:35:3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