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한복판에서 그분과 함께"

"세상한복판에서 그분과 함께"

 

황풀잎의 글

2009-09-04 21:34:18 조회(154)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복잡하고 유혹이 많은 세상에서
하느님과  항상 함께 하고 있음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을까?! 
삶의 터전으로 뛰어 들기 위해 정신없이 움직여야 하는 아침에, 기도를 하고 나설 수 있으며, 직장 상사에게 욕을 먹어가며, 동료와 친구들과 함께 세상안에서 경쟁자의 모습으로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  하느님께  자신을 온전히 바칠 수 있을까?
직장에서 짤리고, 등록금으로 다음 학기를 고민하며, 생활비를 염려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받고  버림 받아가며 그래도 하느님께 감사하며  현존을 의식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송봉모 신부님의 특유의 직선적이고도 소탈한 표현의 이 책은 우리가 알고 모르게 마음속에 품고 살아가고 있는
이분법적인 태도를 지적하면서 일치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나침반을 제공한다.  진정한 용기와 세상을 어떻게 자신을 살피며 살아가야하는지를  진솔하게 이야기 해 주고 있다.

종교와 관계 없이  한번쯤 읽어봐야 할것 같은 "세상 한복판에서 그분과 함께" 라는 책은 
인간의 너무도 당연한 이중적 인간성에 대한 삶을 진심으로 고백하게 하며, 끊임 없이 샘솟는(?) 불편한
마음과 걱정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해법도 함께 제시한다.

믿는이에게는 참된 평화를. 믿지 않는 이에게는 진정한 자아를 찾게 해주는,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진심의 글들로,
서점 한켠에서 잠시 읽을 때는 뻔한 얘기 아니야?! 했지만
집에 와서 마음을 열고 읽게 되면 어느 순간에 평화가 와 있음을 깨닫게 된다. 몇 번을 다시 읽어, 가슴속 깊은 곳에
꼭 간직하고 픈 소중한 글들이다.

첫번째. 하루 중 자주 주님의 현존을 기억하고 사랑을 고백한다



특히, 바쁠 때,어려움을 겪을 때, 심리적으로 힘들 때 더욱 그렇습니다. 피곤과 무력감으로 의욕이 없을 때에는 "저와 함께 계시는 사랑의 주님, 저에게 힘을 주소서. 바쁘면 바쁠수록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심리적으로 힘들면 힘들수록 더욱더 주님의 현존을 의식하고 주님을 향한 사랑을 고백하도록 하자. 
프랭크 루박은 하느님 현존을 잊어버리는 고질적인 망각에서 벗어나고자 하루 동안 자주 주님을 부르면서 자기가 하려는 말과 행위와 생각을 이렇게 나누었다. 
"주님, 지금 이 순간에 제가 무슨 말을 하기를 원하십니까? 지금 이순간에 제가 어떻게 행동하기를 원하십니까? 주님. 이 순간 제 생각을 어떻게 보십니까? " 이렇게 그는 주님의 현존에 끊임없이 마음을 쓰고 사랑을 바치려 노력했다.

두번째 . 일을 시작하기 전에 마음으로 십자가 성호 긋기
몇번 씩 마음의 성호를 긋는다. 어쨋거나 주님의 도움이 구체적으로 필요한 삶의 자리에서 주님을 부르는 것이다.

세번째. 한가지 일을 마친 후 잠시 멈추어 되돌아 보는 스타디오 훈련.
대화를 되돌아보고 대화 중의 내 태도나 행위에 대해 성찰해 보는 훈련.

그분과 함께 하기 위해 물리쳐야 할 것들.

현재 나를 둘러싸고 있는 상황보다는 그 상황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는가가 하느님 현존을 살아가는 데 중요한 관건이다. 우리가 적극적으로 바라보면 열린 시야로 선택하고 대응할 수 있지만 부정적으로 바라보면 닫힌 시야로 즉각적인 반응을 하게 된다. 우리의 행동을 결정짓는 무의식적 방향키다. 시련과 어려움의 순간이야 말로 우리가 평소 어떤 시선으로 사건과 사물을 바라보는지를 알 수 있다.
...
이와 같이 우리에게 덮쳐오는 외적 상황은 우리가 통제 할 수 없는 것들이 많지만, 그상황을 우리가 어떻게 대처하는 가는 철저히 우리몫이란 뜻이다.  '우리 몫'이란 나와 함께 계시는 주님과 나의 몫이란 뜻이다. 나에게 힘을 주시는 주님의 도움을 통해 어떤 환경에서든 적극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이다. "

우리에게는 누구나. 힘들고 어려운 삶이 한 번쯤 아니 어쩜 반복적으로 찾아오고 있는지 모른다. 미래 또한 불확실하여여. 대비하고 준비하며 아둥바둥 살아가고 있다.
세상 한복판에서 그분과 함께." 라는 책은 어떤 문제가 있는 사람만이 읽는 특정한 글이 아닌,
하루 하루를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아가다보면 자신을 읽고 여유을 잃을 수 있는 현대인들에게
한줄기 단비와 같은 이야기들이다
.
나를 다듬으면서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어쩜 그 무엇보다도 행복한 삶인게 분명하다.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해누리 (2009/09/04 22:36:1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꼭 구입해서 읽어보렵니다. 삶의 단비를 맞기 원하며,,,

 
황풀잎 (2009/09/05 22:15:5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개인적으로 좋은 책입니다. ^^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