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 같은 사람이...

산과 같은 사람이...

 

황풀잎의 글

2009-09-22 23:41:58 조회(57)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가슴 속에 산을 안고 사는 사람이 있을 것입니다.

일상의 가파른 언덕을 오를 때도 그는 산을 오르고 있을 것이고,
오후의 나른한 시간 속에 기대어 쉴 때도 그는 산의 어느 기슭에 누워 있을 것입니다.

차를 타고 달릴 때도 바위가 많은  산의 계곡을 건너 뛰고 있을 것이고,
사람 등이 번잡한 식당에서 조급하게 식사를 할 때도 산 속의 머루나 다래를 먹고 있을 것입니다.

그런 사람이 있을 것입니다.

산과 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산은 육중한 몸체를 가지고 늘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산의 그런 모습에서 평생 한 길만을 묵묵히 지켜가는 지조가 옅보입니다.
그리고 실상 철에 따라 조금씩 변모해가는 산의 모습에서 환경에 적응해 가는
융통성 또한 보입니다.

또 늘 그렇게 제자리만 지키고 있으면서도 모든 동식물을 저절로 찾아들게 하는 모습에서 인덕이 느껴집니다.

이렇듯.. 산과 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삶을 살아감에 있어서 큰 획을 지조로 삼고 그 삶의 일부분들을 융통성으로 쌓아가며,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는 인덕으로 꼭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산과 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작은 헨리꼬 (2009/11/26 14:08:2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와우 !
생각만 해도
가슴이 확 트입니다.
새상 속에서 찌들어가는 저를 바라보며 부끄럽습니다.
융통성. 지조. 인덕.
하느님의 모습. 주님의 모습. 성모님의 모습
산은 많이 닯았네요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