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의 묵상 : 비켜선 것들에 대한 예의

비켜선 것들에 대한 예의

 

황루도비꼬의 글

2022-04-27 20:03:55 조회(555)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나에게 부족한 것은 비켜선 것들에
대한 예의였다
모두가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을때
한쪽으로 비켜서 있는 이들
봄의 앞다툼 속
먼발치에 피어 있는 무명초
하루나 이틀 나타났다 사라지는
덩굴별꽃
중심에 있는 것들을 위해서는
많은 눈물 흘리면서도
비켜선 것들을 위해서는
눈물 흘리지 않았다
산 자들의 행렬에 뒤로 물러 선 혼들
까만 씨앗 몇 개 손에 쥔 채
저만치 떨어져 핀 산나리처럼
마음 한 켠에 비켜서 있는 이들
곁눈질로라도 바라보아야 할 것은
비켜선 무늬들의 아름다움이었는데
일등성 별들 저 멀리 눈물겹게
반짝이고 있는 삼등성 별들이었는데
절벽 끝 홀로 핀 섬쑥부쟁이처럼
조금은 세상으로부터 물러나야
저녁이 하는 말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을
아, 나는 알지 못했다
나의 증명을 위해
수많은 비켜선 존재들이 필요했다는 것을
언젠가 그들과 자리바꿈할
날이 오리라는 것을
한쪽으로 비켜서기 위해서도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비켜선 세월만큼이나
많은 것들이 내 생을 비켜 갔다
나에게 부족한 것은
비켜선 것들에 대한 예의였다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잠깐 빛났다
모습을 감추는 것들에 대한
예의였다
_비켜선 것들에 대한 예의. 류시화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평화를 위하여 (2022/05/03 08:25:0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시가 감동적입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