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의 묵상 : 나는 있는자 로서이다.

나는 있는자 로서이다.

 

황루도비꼬의 글

2019-12-03 10:31:51 조회(406)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나는 있는자 로서이다 I Am

나는 과거를 후회하고 미래를 두려워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주님께서 내게 말씀하셨다.
" 내 이름은 '나는 있는자(I am)로서이다' 이다"

주님은 잠시 말을 멈추셨다.
나는 주님의 다음 말씀을 기다렸다.
주님께서 다시 이렇게 말씀하셨다.
" 네가 과거를 살아갈 때
과거의 실수와 후회속에서 살아갈 때
참으로 힘들다.
내가 거기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내 이름은 '나는 있었던 자(I was)로서이다'가 아니다.

네가 미래속에서 살아갈 때
미래의 문제와 두려움으로 살아갈 때
네 삶은 참으로 힘들다.
내가 그 자리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내 이름은 '나는 있을 자(I will be)로서이다'가 아니다.

하지만 네가 이 순간을 살아갈 때
너의 삶은 그렇게 힘들지 않다.
나는 여기 있기 때문이다.
내 이름은 '나는 있는자(I am)로서이다'이기 때문이다.

Helen Mallicoat의 시 송봉모 신부_광야에 선 인간 中

'나는 있는 자로서이다' 하신 야훼하느님은 어제와 내일을 모르시는 분이다.
그분은 지금 오늘 이 순간만을 아시는 분이다.
그래서 우리는 하느님을 일상도의 주님이라 부른다

카카오톡에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