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찬 안토니오 비오님의 예수성심과 구원 (4/341)

장병찬 안토니오 비오님께서 운영하십니다

6759. 

† 십자가의 고뇌 첫째 시간, 예수님의 첫째 말씀 - 예수 수난 제20시간 (오후 0시 - 1시)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8) 2024/02/08

6758. 

★165. 비오11세가 사제에게 - '우리는 모를 수가 없소' /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출판사). [1]  예수.kr 관리자 (13) 2024/02/08

6757. 

† 016. 주님은 죄인들에게 끝없는 자비의 샘이십니다. [파우스티나 성녀의 하느님 자비심] [1]  예수.kr 관리자 (40) 2024/02/07

6756. 

7. 죽음의 순간 [연옥 영혼들에 관한 놀라운 비밀]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6) 2024/02/07

6755. 

† 십자가에 못 박히시다 - 예수 수난 제19시간 (오전 11시 - 12시)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4) 2024/02/07

6754. 

★164. 비오10세가 사제에게 - '인생은 하나의 시련이오' /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출판사). [1]  예수.kr 관리자 (17) 2024/02/07

6753. 

† 015. 하느님 어머니의 교훈 [파우스티나 성녀의 하느님 자비심] [1]  예수.kr 관리자 (36) 2024/02/06

6752. 

6. 열렬한 기도는 하느님을 움직인다! [연옥 영혼들에 관한 놀라운 비밀]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9) 2024/02/06

6751. 

† 십자가 지고 칼바리아에 오르시어 옷 벗김을 당하시다 - 예수 수난 제18시간 (오전 10시 - 11시)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2) 2024/02/06

6750. 

★163. 비오12세가 사제에게 - '영원이란 결코 흘러가 버리지 않는 순간이오' /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출판사) [1]  예수.kr 관리자 (16) 2024/02/06

6749. 

† 014. 천국에 대한 환시 [파우스티나 성녀의 하느님 자비심] [1]  예수.kr 관리자 (30) 2024/02/05

6748. 

5. 지상에서의 고통을 헛되이 낭비해선 안 된다! [연옥 영혼들에 관한 놀라운 비밀]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6) 2024/02/05

6747. 

† 가시관을 쓰신 예수님 - 예수 수난 제17시간 (오전 9시 - 10시)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4) 2024/02/05

6746. 

★162. 천국에서 주교와 사제에게 - 흰빛 얼굴의 한 인물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출판사) [1]  예수.kr 관리자 (13) 2024/02/05

6745. 

† 013. 하느님 자비심에 대한 신심 [파우스티나 성녀의 하느님 자비심] [1]  예수.kr 관리자 (36) 2024/02/04

6744. 

4. 연옥 영혼들을 위한 미사의 중요성 [연옥 영혼들에 관한 놀라운 비밀]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4) 2024/02/04

6743. 

† 다시 빌라도 앞에 서신 예수님 - 예수 수난 제16시간 (오전 8시 - 9시)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5) 2024/02/04

6742. 

★161. 예수님이 주교와 사제에게 - 빛나는 자리 /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출판사) [1]  예수.kr 관리자 (17) 2024/02/04

6741. 

† 012. 8일 피정 / 지옥의 환시 [파우스티나 성녀의 하느님 자비심] [1]  예수.kr 관리자 (30) 2024/02/03

6740. 

3. 사랑은 많은 죄를 덮어준다. [연옥 영혼들에 관한 놀라운 비밀] / 교회인가.. [1]  예수.kr 관리자 (13) 2024/02/03

[1][2][3][4][5][6][7][8][9][10]

 [글:6814개] [페이지:4/341]

[블록:1/35] [다음10개]

이전 페이지 글쓰기  다음 페이지
 
PC버전 홈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마리아사랑넷